원달러

원화 1,150원과 위험자산 랠리시작 참인가 거짓인가

(GMT+9 KST) 미중무역협상과 브렉시트가 순풍을 타면서 원달러 환율은 1,150원을 향해 내려가고 글로벌 금융시장은 위험감수 분위기로 전환되고 있다. 미국의 S&P500, 독일 DAX30지수 등 선진국 증시가 강한 상승을 보이는 가운데 안전자산인 금은가격은 폭락했다. 시장은 랠리 분위기가 이어지는 … 더 보기

금시세

달러, 엔화약세에도 금은가격 반등

(GMT+9 KST) 지난 뉴욕장에서 안전자산인 달러와 엔화는 약세를 보였으나 금은가격은 오히려 상승했다. 이는 미국경제지표가 양호한 실적을 보여 위험자산으로의 자금쏠림을 증가시켰고 달러화의 약세로 금은가격이 상대적으로 우위를 점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달러인덱스, 추가하락 이어질까 위의 달러인덱스 일간차트를 … 더 보기

traders salon

미중무역협상 난항과 탄핵리스크, 금가격 급등

(GMT+9 KST) 지난 뉴욕장에서 글로벌 금융시장은 미중무역협상이 삐걱거리고 트럼프 대통령이 탄핵조사에 직면하는 등 잊혀져가던 악재가 수면위로 올라오면서 안전자산에 대한 수요가 급증했다. 특히 안전자산인 금, 국채, 엔화등의 자산은 자금이 몰리면서 상승을 했다. 달러인덱스, 추가하락 압력받아 위의 … 더 보기

브렉시트

브렉시트 불확실성 증대로 엔화, 금값 강세

(GMT+9 KST) 지난 뉴욕장에서 글로벌 금융시장은 수익률 매력보다 보수를 택했다. 브렉시트의 불확실성 증대에 반응해 미국 증시는 상승분을 반납 후 하락했으며 유로화와 파운드화는 약세를 보였다. 반면 안전자산인 달러화, 엔화, 채권, 금은가격은 상승했다. 97선 지지받고 반등하는 달러 … 더 보기

브렉시트

브렉시트 그린라이트에 위험감수 분위기 물씬

(GMT+9 KST) EU가 새로운 브렉시트 협상안을 승인하고 영국 의회의 비준을 앞둔 상황이 되면서 글로벌 금융시장은 하나의 불확실성이 해소되고 있다고 보고있다. 지난 뉴욕장에서 안전자산인 달러, 엔화, 국채등의 인기는 하락한 반면 S&P지수와 독일 DAX지수 등은 상승했다. 특히 …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