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주식

[해외증시] 이렇게 다짤리면, 소는 누가 키우나

(GMT+9 KST) 세계소비의 중추 미국 고용지수가 최악으로 치닫고 있다. 미국 노동부는 지난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 3,300,000건에 이어 2일, 신규 실업수당 청구건수가 6,648,000건을 기록했다고 밝혔다.(https://www.politico.com/news/2020/04/02/unemployment-claims-coronavirus-pandemic-161081) 이는 거의 10,000,000명의 실업자가 양산되었음을 뜻한다. 실업수당 청구건수가 집계 및 … 더 보기

트레이더스 살롱

[해외증시] 무너지지 않는 모래성을 쌓을테야

(GMT+9 KST) 파티장에 음악이 멈추자 사람들은 동요했다. 썰렁함이 적막함으로, 적막함이 공포심으로 사람들을 이끌었다. 각국의 중앙은행과 행정부 최고수장들은 연달아 ‘괜찮아’를 외치며 이번에는 선물을 줄테니 걱정말라고 위로한다. 이들이 푸는 선물은 어디로부터 나오는 것일까? 어떤, 누구의 희생으로 선물이 … 더 보기

암호화폐

위험감수 분위기속 비트코인10% 이더리움11% 폭락

(GMT+9 KST) 지난 뉴욕장에서 글로벌 금융시장은 관망세를 유지했다. 브렉시트의 불확실성이 존재함에도 불구하고 위험감수 분위기가 지속되어 증시를 비롯해 위험자산의 상승이 이어졌다. 또한 국제유가가 4%이상 상승했다. 반면 특이하게도 위험자산인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등 암호화폐의 폭락장이 이어졌다. 이날 금은시세는 … 더 보기

브렉시트

브렉시트 불확실성 증대로 엔화, 금값 강세

(GMT+9 KST) 지난 뉴욕장에서 글로벌 금융시장은 수익률 매력보다 보수를 택했다. 브렉시트의 불확실성 증대에 반응해 미국 증시는 상승분을 반납 후 하락했으며 유로화와 파운드화는 약세를 보였다. 반면 안전자산인 달러화, 엔화, 채권, 금은가격은 상승했다. 97선 지지받고 반등하는 달러 … 더 보기

달러환율

달러약세, 브렉시트와 금보합세

(GMT+9 KST) 지난 뉴욕장에서 브렉시트가 연기될 수 있다는 불안감이 휩싸이면서 증시의 상승은 제한을 받았다. 또한 달러의 약세가 두드러졌음에도 불구하고 금가격은 보합세를 보이면서 글로벌 금융시장은 다시한번 예측불허의 난항속으로 들어갔다. 달러약세, 추세 전환신호 보일까 위의 달러인덱스 일간차트를 …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