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러환율전망

금테크 적절한 타이밍 도달했나 던져야하나

(GMT+9 KST) 지난 뉴욕장에서 금테크 트레이더들은 멘붕에 빠졌다. 금가격은 달러의 강세와는 반대로 한때 온스당 1,459불까지 급락했다. 또한 안전자산인 국채와 엔화등은 약세를 보이면서 위험선호현상이 우위를 점한 것으로 보인다. 달러, 갑자기 분위기 강세 위의 달러인덱스 일간차트를 살펴보면지난 … 더 보기

원달러

원화 1,150원과 위험자산 랠리시작 참인가 거짓인가

(GMT+9 KST) 미중무역협상과 브렉시트가 순풍을 타면서 원달러 환율은 1,150원을 향해 내려가고 글로벌 금융시장은 위험감수 분위기로 전환되고 있다. 미국의 S&P500, 독일 DAX30지수 등 선진국 증시가 강한 상승을 보이는 가운데 안전자산인 금은가격은 폭락했다. 시장은 랠리 분위기가 이어지는 … 더 보기

브렉시트

브렉시트 불확실성 증대로 엔화, 금값 강세

(GMT+9 KST) 지난 뉴욕장에서 글로벌 금융시장은 수익률 매력보다 보수를 택했다. 브렉시트의 불확실성 증대에 반응해 미국 증시는 상승분을 반납 후 하락했으며 유로화와 파운드화는 약세를 보였다. 반면 안전자산인 달러화, 엔화, 채권, 금은가격은 상승했다. 97선 지지받고 반등하는 달러 … 더 보기

금시세

안전자산보다 위험자산이 좋은 금융시장

(GMT+9 KST) 지난 뉴욕장에서 글로벌 금융시장은 따분한 보수적 투자보다 짜릿한 매력적 수익률 투자에 무게를 둔 것으로 보인다. 전통적 안전자산으로 꼽히는 달러화, 엔화, 채권, 금, 은등은 모두 하락했다. 반면 위험자산인 유로화, 파운드화, 호주달러, 캐나다달러, 위안화, 원화, … 더 보기

브렉시트

브렉시트 그린라이트에 위험감수 분위기 물씬

(GMT+9 KST) EU가 새로운 브렉시트 협상안을 승인하고 영국 의회의 비준을 앞둔 상황이 되면서 글로벌 금융시장은 하나의 불확실성이 해소되고 있다고 보고있다. 지난 뉴욕장에서 안전자산인 달러, 엔화, 국채등의 인기는 하락한 반면 S&P지수와 독일 DAX지수 등은 상승했다. 특히 …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