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렉시트

브렉시트 불확실성 증대로 엔화, 금값 강세

(GMT+9 KST) 지난 뉴욕장에서 글로벌 금융시장은 수익률 매력보다 보수를 택했다. 브렉시트의 불확실성 증대에 반응해 미국 증시는 상승분을 반납 후 하락했으며 유로화와 파운드화는 약세를 보였다. 반면 안전자산인 달러화, 엔화, 채권, 금은가격은 상승했다. 97선 지지받고 반등하는 달러 … 더 보기

브렉시트

브렉시트 그린라이트에 위험감수 분위기 물씬

(GMT+9 KST) EU가 새로운 브렉시트 협상안을 승인하고 영국 의회의 비준을 앞둔 상황이 되면서 글로벌 금융시장은 하나의 불확실성이 해소되고 있다고 보고있다. 지난 뉴욕장에서 안전자산인 달러, 엔화, 국채등의 인기는 하락한 반면 S&P지수와 독일 DAX지수 등은 상승했다. 특히 …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