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렉시트

브렉시트 불확실성 증대로 엔화, 금값 강세

(GMT+9 KST) 지난 뉴욕장에서 글로벌 금융시장은 수익률 매력보다 보수를 택했다. 브렉시트의 불확실성 증대에 반응해 미국 증시는 상승분을 반납 후 하락했으며 유로화와 파운드화는 약세를 보였다. 반면 안전자산인 달러화, 엔화, 채권, 금은가격은 상승했다. 97선 지지받고 반등하는 달러 … 더 보기

금시세

안전자산보다 위험자산이 좋은 금융시장

(GMT+9 KST) 지난 뉴욕장에서 글로벌 금융시장은 따분한 보수적 투자보다 짜릿한 매력적 수익률 투자에 무게를 둔 것으로 보인다. 전통적 안전자산으로 꼽히는 달러화, 엔화, 채권, 금, 은등은 모두 하락했다. 반면 위험자산인 유로화, 파운드화, 호주달러, 캐나다달러, 위안화, 원화, … 더 보기

브렉시트

브렉시트 그린라이트에 위험감수 분위기 물씬

(GMT+9 KST) EU가 새로운 브렉시트 협상안을 승인하고 영국 의회의 비준을 앞둔 상황이 되면서 글로벌 금융시장은 하나의 불확실성이 해소되고 있다고 보고있다. 지난 뉴욕장에서 안전자산인 달러, 엔화, 국채등의 인기는 하락한 반면 S&P지수와 독일 DAX지수 등은 상승했다. 특히 … 더 보기

브렉시트

지금 키워드는 브렉시트, 중국, 중동

(GMT+9 KST) 글로벌 금융시장은 지난 뉴욕장에서 증시상승으로 장을 마감했다. 미중무역협상 1단계 합의 이후 시장은 위험자산에 대한 욕구를 분출한 것으로 보인다. 반면 안전자산으로 분류되는 금, 달러, 엔화, 채권등은 약세를 보였다. 특히 파운드화의 경우 EU와의 브렉시트 합의 … 더 보기

금시세

안전자산 선호현상 시작되나, 엔화강세보여

(GMT+9 기준) 지난 뉴욕장에서는 미중무역협상 난항소식으로 S&P와 다우지수가 하락마감했으며 미국채의 수요증가가 이어졌다. 주말에는 트레이더들이 미중무역협상 소식을 소화하면서 약간의 보수적인 모드로 돌아선듯 하다. 현재 도쿄장에서는(09:40) 안전자산에 대한 선호현상이 눈에 띄이는 것으로 보인다. 달러인덱스는 박스권 거래중 위의 …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