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증시

보았느냐, 이것이 중앙은행의 힘이다

(GMT+9 KST) 중앙은행에 반하지 말라는 증권가 격언이 맞았다. 2020년 11월 대선을 앞둔 미국에서는 강한 반등이 나왔고 이에 나스닥과 S&P500 지수는 최고치를 찍고있다. 미국 도널드 트럼프대통령은 본인의 트위터에서 환영의 메시지를 전달했고 사람들은 다시 파티를 만끽하고있다. 이러한 … 더 보기

해외주식

아재요, 코로나 끝났나요?

(GMT+9 KST) 달러의 약세가 가속화되면서 주가는 지붕을 뚫고 상승중에 있다. 특히 주요 선진국 증시를 살펴보면 코로나위기 이전수준으로 가파른상승을 했다. 이러한 주가상승 견인에는 중앙은행이 있지만 펀더멘탈을 무시한 상승이 계속될수록 부채는 계속 쌓여가고 화폐가치는 계속 추락한다. 이러한 … 더 보기

qe

달러약세, 유동성장세 영원할까

(GMT+9 KST) 금일 뉴욕장에서는 달러의 약세가 두드러지고 위험자산인 주식자산들의 강세가 이어지는 모습이다. 특히 미국을 비롯한 주요 선진국 중앙은행의 유동성 공급은 주식시장을 더욱 뜨겁게 만들고 있다. 이러한 유동성파티는 언제까지 지속될까? 한치앞을 알 수 없는 금융시장에서 트레이더들은 … 더 보기

[금테크] 파도인줄 알았더니 쓰나미였다!

(GMT+9 KST) 안전자산으로 여겨지는 금가격마저 폭락하면서 글로벌 금융시장은 아비규환으로 변해버렸다. 지난 런던장에서 폭락했던 금가격은 1,450불선의 지지를 받았으나 은가격은 14불 지지선을 뚫고 11불까지 수직낙하했다. 세계의 많은 트레이더들은 차트를 하염없이 바라보며 망연자실하고 있다. 피할 곳은 없는 것인가? … 더 보기

원달러

원화 1,150원과 위험자산 랠리시작 참인가 거짓인가

(GMT+9 KST) 미중무역협상과 브렉시트가 순풍을 타면서 원달러 환율은 1,150원을 향해 내려가고 글로벌 금융시장은 위험감수 분위기로 전환되고 있다. 미국의 S&P500, 독일 DAX30지수 등 선진국 증시가 강한 상승을 보이는 가운데 안전자산인 금은가격은 폭락했다. 시장은 랠리 분위기가 이어지는 … 더 보기

브렉시트

브렉시트 불확실성 증대로 엔화, 금값 강세

(GMT+9 KST) 지난 뉴욕장에서 글로벌 금융시장은 수익률 매력보다 보수를 택했다. 브렉시트의 불확실성 증대에 반응해 미국 증시는 상승분을 반납 후 하락했으며 유로화와 파운드화는 약세를 보였다. 반면 안전자산인 달러화, 엔화, 채권, 금은가격은 상승했다. 97선 지지받고 반등하는 달러 … 더 보기

금시세

안전자산보다 위험자산이 좋은 금융시장

(GMT+9 KST) 지난 뉴욕장에서 글로벌 금융시장은 따분한 보수적 투자보다 짜릿한 매력적 수익률 투자에 무게를 둔 것으로 보인다. 전통적 안전자산으로 꼽히는 달러화, 엔화, 채권, 금, 은등은 모두 하락했다. 반면 위험자산인 유로화, 파운드화, 호주달러, 캐나다달러, 위안화, 원화, …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