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테크] 파도인줄 알았더니 쓰나미였다!

(GMT+9 KST) 안전자산으로 여겨지는 금가격마저 폭락하면서 글로벌 금융시장은 아비규환으로 변해버렸다. 지난 런던장에서 폭락했던 금가격은 1,450불선의 지지를 받았으나 은가격은 14불 지지선을 뚫고 11불까지 수직낙하했다. 세계의 많은 트레이더들은 차트를 하염없이 바라보며 망연자실하고 있다. 피할 곳은 없는 것인가? … 더 보기

원달러

원화 1,150원과 위험자산 랠리시작 참인가 거짓인가

(GMT+9 KST) 미중무역협상과 브렉시트가 순풍을 타면서 원달러 환율은 1,150원을 향해 내려가고 글로벌 금융시장은 위험감수 분위기로 전환되고 있다. 미국의 S&P500, 독일 DAX30지수 등 선진국 증시가 강한 상승을 보이는 가운데 안전자산인 금은가격은 폭락했다. 시장은 랠리 분위기가 이어지는 … 더 보기

암호화폐

위험감수 분위기속 비트코인10% 이더리움11% 폭락

(GMT+9 KST) 지난 뉴욕장에서 글로벌 금융시장은 관망세를 유지했다. 브렉시트의 불확실성이 존재함에도 불구하고 위험감수 분위기가 지속되어 증시를 비롯해 위험자산의 상승이 이어졌다. 또한 국제유가가 4%이상 상승했다. 반면 특이하게도 위험자산인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등 암호화폐의 폭락장이 이어졌다. 이날 금은시세는 … 더 보기

브렉시트

브렉시트 불확실성 증대로 엔화, 금값 강세

(GMT+9 KST) 지난 뉴욕장에서 글로벌 금융시장은 수익률 매력보다 보수를 택했다. 브렉시트의 불확실성 증대에 반응해 미국 증시는 상승분을 반납 후 하락했으며 유로화와 파운드화는 약세를 보였다. 반면 안전자산인 달러화, 엔화, 채권, 금은가격은 상승했다. 97선 지지받고 반등하는 달러 … 더 보기

금시세

안전자산보다 위험자산이 좋은 금융시장

(GMT+9 KST) 지난 뉴욕장에서 글로벌 금융시장은 따분한 보수적 투자보다 짜릿한 매력적 수익률 투자에 무게를 둔 것으로 보인다. 전통적 안전자산으로 꼽히는 달러화, 엔화, 채권, 금, 은등은 모두 하락했다. 반면 위험자산인 유로화, 파운드화, 호주달러, 캐나다달러, 위안화, 원화, … 더 보기

달러환율

달러약세, 브렉시트와 금보합세

(GMT+9 KST) 지난 뉴욕장에서 브렉시트가 연기될 수 있다는 불안감이 휩싸이면서 증시의 상승은 제한을 받았다. 또한 달러의 약세가 두드러졌음에도 불구하고 금가격은 보합세를 보이면서 글로벌 금융시장은 다시한번 예측불허의 난항속으로 들어갔다. 달러약세, 추세 전환신호 보일까 위의 달러인덱스 일간차트를 … 더 보기

브렉시트

브렉시트 그린라이트에 위험감수 분위기 물씬

(GMT+9 KST) EU가 새로운 브렉시트 협상안을 승인하고 영국 의회의 비준을 앞둔 상황이 되면서 글로벌 금융시장은 하나의 불확실성이 해소되고 있다고 보고있다. 지난 뉴욕장에서 안전자산인 달러, 엔화, 국채등의 인기는 하락한 반면 S&P지수와 독일 DAX지수 등은 상승했다. 특히 …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