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증시

보았느냐, 이것이 중앙은행의 힘이다

(GMT+9 KST) 중앙은행에 반하지 말라는 증권가 격언이 맞았다. 2020년 11월 대선을 앞둔 미국에서는 강한 반등이 나왔고 이에 나스닥과 S&P500 지수는 최고치를 찍고있다. 미국 도널드 트럼프대통령은 본인의 트위터에서 환영의 메시지를 전달했고 사람들은 다시 파티를 만끽하고있다. 이러한 … 더 보기

traders salon

[해외증시] 미중무역합의 1단계, 소문난 잔치일까

(GMT+9 KST) 미중무역합의 1단계 서명에 앞서, 미국은 중국의 환율조작국 지위를 해제했다. 이에 중국 위안화는 강세를 보였으며 이는 위험자산 선호에 대한 분위기를 이어갔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미중 무역합의 1단계 서명의 내용이 불분명하고 알맹이가 없다는 의견을 보이며 반신반의 … 더 보기

원달러

원화 1,150원과 위험자산 랠리시작 참인가 거짓인가

(GMT+9 KST) 미중무역협상과 브렉시트가 순풍을 타면서 원달러 환율은 1,150원을 향해 내려가고 글로벌 금융시장은 위험감수 분위기로 전환되고 있다. 미국의 S&P500, 독일 DAX30지수 등 선진국 증시가 강한 상승을 보이는 가운데 안전자산인 금은가격은 폭락했다. 시장은 랠리 분위기가 이어지는 … 더 보기

암호화폐

위험감수 분위기속 비트코인10% 이더리움11% 폭락

(GMT+9 KST) 지난 뉴욕장에서 글로벌 금융시장은 관망세를 유지했다. 브렉시트의 불확실성이 존재함에도 불구하고 위험감수 분위기가 지속되어 증시를 비롯해 위험자산의 상승이 이어졌다. 또한 국제유가가 4%이상 상승했다. 반면 특이하게도 위험자산인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등 암호화폐의 폭락장이 이어졌다. 이날 금은시세는 … 더 보기

브렉시트

브렉시트 불확실성 증대로 엔화, 금값 강세

(GMT+9 KST) 지난 뉴욕장에서 글로벌 금융시장은 수익률 매력보다 보수를 택했다. 브렉시트의 불확실성 증대에 반응해 미국 증시는 상승분을 반납 후 하락했으며 유로화와 파운드화는 약세를 보였다. 반면 안전자산인 달러화, 엔화, 채권, 금은가격은 상승했다. 97선 지지받고 반등하는 달러 … 더 보기

금시세

안전자산보다 위험자산이 좋은 금융시장

(GMT+9 KST) 지난 뉴욕장에서 글로벌 금융시장은 따분한 보수적 투자보다 짜릿한 매력적 수익률 투자에 무게를 둔 것으로 보인다. 전통적 안전자산으로 꼽히는 달러화, 엔화, 채권, 금, 은등은 모두 하락했다. 반면 위험자산인 유로화, 파운드화, 호주달러, 캐나다달러, 위안화, 원화, … 더 보기